< 배터LEE >9월 7일 플레이오프 2R 마이애미 : 밀워키 NBA농구 분석

0 122 2020-09-06 18:20:00

60104557dcf83db97019964b6b620bed_544894650.jpg

 

PO 2라운드 3차전(9/3)에서는 마이애미가 115-100 승리를 기록하며 시리즈 3연승에 성공했다. 지미 버틀러(30득점)가 4쿼터(40-13)에만 17득점을 집중시키며 승부처에 검증 된 해결사의 면모를 보여줬고 뱀 아데바요(20득점 16리바운드 3어시스트 2블록슛)가 87.5%의 높은 야투 성공률과 함께 인사이드를 지켜주는 가운데 베스트5의 고른 활약이 나온 경기. 고란 드라기치(15득점)가 중요한 순간에 야투를 지원했고 제이 크라우더(17득점), 헤로(13듣점)의 식지 않았던 에너지도 인상적 이였던 상황. 또한, 상대의 장단점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맞춤형 수비 전술과 선수 매치업을 가져가는 마이애미 시스템 농구로 승부처에 아데토쿤보 봉쇄에 성공했던 승리의 내용. 


반면, 밀워키는 경기 초반 주도권을 잡았지만 4쿼터 승부처에서 노출한 야투 난조에 박목을 붙잡혔던 경기. 야니스 아데토쿤보가 21득점 9어시스트, 16리바운드를 기록했지만 야투(7/21)와 3점슛(0/7) 그리고 자유투(7/12) 성공률 까지 떨어졌으며 마이애미의 새깅-디펜스에 철저히 당하면서 골밑 진입이 제한되다 보니 외곽에서 겉도는 공격이 많았던 상황. 또한, 크리스 미들턴, 에릭 블렛소의 경기력도 만족할수 없었던 패전의 내용.

정규시즌 상대전에서 2승1패 우위를 점령했던 것이 우연이 아니였다는 것을 PO 2라운드 1,2,3차전 승리로 증명한 마이애미 였다. 특유의 3-2 포메이션 기반 지역 수비가 상대 아테토쿤보 중심 드리블 돌파를 완벽하게 억제했는데 야니스 아테토쿤보의 가장 까다로운 매치업 상대가 되는 빅맨 자원 뱀 아데바요의 활약이 계속 되었다. 다만, 빠르게 시리즈를 끝내고 싶은 욕심이 나온다면 수비 조직력에 균열이 발생할수도 있고 배수의진을 치고 나오는 밀워키가 주축 선수들의 휴식 시간을 최대한 줄이는 올인이 선택된느 만큼 4차전은 밀워키의 승리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 된다.

(핸디캡 & 언더오버)
밀워키는 엘리미네이션 위기에 직면했다. 팀 리듬이 떨어져 있고 4차전에서 그대로 시리즈가 종료 된다고 해도 이제는 이변 이라고 볼수 없는 상황. 다만, 1번 시드로 PO에 올라온 팀이 PO 2라운드에서 0-4 완패를 당하며 허무하게 짐을 챙기지는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되며 밀워키에게 주어진 핸디캡 범위를 노려보고 싶다.

핸디캡=>패
언더&오버 =>오버 


60104557dcf83db97019964b6b620bed_1339644275.jpg

 

448
18:16
447
12:53
446
12:52
445
09.22
444
09.22
443
09.22
442
09.21
441
09.21
440
09.20
439
09.19
438
09.18
437
09.17
436
09.15
435
09.15
434
09.13